What About The ‘Global Red Line’ For Nukes - Korean

AddThis

핵에 관한세계적으로 허용할 없는 일선 어떤 것인가.

【베를린IDN=Ramesh Jaura]

핵무기 없는 세계 향한 열심한 활동으로 정편이 있는핵무기 폐절 캠페인’(ICAN) 다시 지구와 인류전체의 생존자체를 위험하게 바지게 되는 핵무기를 전폐할 있도록 현대 권력자들에게 주장하고 있다. ICAN 열기가 있는 주장은 뉴욕에서 개최되는핵군축에 관한 유엔총회 정상회합 맞아서 실시되었다.

80개국∙300단체이상의 세계적인 연합체인 ICAN 926일에 행한 성명 속에서핵무기에 관한세계적으로 허용할 없는 일선라는 것은 어디에 있는지?“라고 말았다.

문의는 미국 바락·오바마 대통령이 시리어의 화학변기사용의혹에 대해서 (시리아 정부가) ‘허용할수 없는 일선 넘었다고 주장하여 군사행동을 시작하는 태도를 보여주는 것을 먼저 생각하고 있다. 이후 러시어가 급속하게 개입하고 시리아 바샤루·아사드 대통령과 다협이 성립했으니까 이번 군사행동은 당분간 비할 있었다.

시리아의 군사공격의 공포는 계속 대량파귀병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에 필연적으로 포함하고 있는 위험성을 밝혔다. 화학병기의 사용에 관한 학설에 대해서 국제사회의 분노가 걷은 반응은 화학병기가 폐절할 때까지 의도적이거나 우발적이거나 언젠가 사용이 되는 리스크가 존재하는 것이 증명이 되었다. (핵병기보유국가에 따라서) 국제적인 지위와 힘의 상징으로 보일 있도록 되는 핵병기도 당연한 결과 현실에서 도만할 없다. 현실을 무시하는 대상은 심대한 것이 되는 같다라고 ICAN 경고하고 있다.

ICAN 성명을하핀톤·포스트 투고한 리브·토레스노르웨이 민중의 지원’ (NPA)사무국장을 비롯한 찬동자 8명은 부인국제평화자유연맹 (WILPF)사무국장의 마데렌·리즈, UNI 글로벌 유니온의 필립·졔닌구즈 서기장, IKVpax·크리스티의 ·구류이타즈 대표, ‘핵군축 캠페인’ (CND) 케이트·허드슨 사무국장, 피스 보트의 가와사키 사토시(川崎哲) 공동대표, 핵전쟁방지 국제의사회의(IPPNW) 마이클·크라이스트(Christ) 사무국장, 창가학회 인터내셔널(SGI) 데라사키 히로시(寺崎広嗣)평화운동국장, 이다.

세계에 1200만명이상의 회원을 가지고 있는 불교조식 SGI믿음을 기반으로 단체(FBO)’ 하나이다. 창가학회의 도다 조세이(戸田城聖) 2 회장이 1957 98일에원수폭금지선언 발표한 이후 핵병기폐절에 향하여 계속 활동하고 있다. 2007년에 핵병기 전면금지를 지지하는 여론을 활성화하기 위해핵무기폐절하기 위한 민중행동의 10운동을 세웠다.

SGI 이케다다이사쿠 회장은 2010평화제언 안내서 히로시마·나가사키 원폭투하70년에 맞는 2015년에 양시에서 핵폐절 서밋(summit) 개최하는 생각을 제창하고 있다. 이케다 회장은 2011 평화제언에서도 생각을 다시 언급하였고 다음 연도에 2015 핵불확산조약(NPT)운용검토회의를 히로시마·나가사키에서도 실시하는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케다 회장은 2013평화제언에서 한걸음 앞에 나가서 핵무기 없는 세계에 향한 확대수뇌회의를 제안하였다. ‘히로시마·나가사키에 대한 원폭투하부터 70년이 되는 2015년에 G8(주요국수뇌회의) 개최할 UN 다른 핵보유국가, 비핵무기지대의 대표 하나로 모이는핵무기없는세계 위해 확대수뇌회의를 실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으면 2015년의 주최국 독일과 교대하는 향식으로 2016 담당국 일본이 주최의 역할을 진행하고 히로시마·나가사키에서 개최를 도모하는 대체안도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적인 인도상의 협위

하핀톤·포스트 게재된 성명에 따르면 이렇게 강조한다.‘핵군축은 핵무기보유국가만 취급하면 해결할 있는 분야가 아니다. 핵무기는 세계적인 인도상의 협위이고 폐절의 책임은 핵무기보류국가에 존재하는 것과 맛찬가지로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는 국가들에도 있다.’

서명자들은 핵무기는 비차별적인 병기이어서 영향을 제한하는 것도 제어하는 것도 없다고 한다. 실제로 17000발이상의 기존의 핵병기의 일부를 사용하게 되면 기구에 악영향을 미치고 농업생산 위기가 되고 기근 때문에 20억면의 사람들이 고생해야 한다고 추정할 있다.

주장은핵무기공격비해상정전문부회 미국의 히로시마에 대한 원자폭탄투하에 관한 분석에서 밝힌 다음 결론에 의하고 있다.‘핵무기공격에서 시민을 지킬 없고 시민을 지키기 위해서는 의도적인 것인지, 우발적인지, 상관없이 핵무기공격의 발생을 방지할 밖에 없고 때문에 유일 방법은 핵무기 폐절밖에 없다고 말할 있다.’

성명의 서명자들은 핵무기의 비차별적인 본질을 알려주기로 하여연구를 많이 결과 대규모한 민간인 비해를 방지하거나 대처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을 지적하고 있다. 대양을 중심에 비슷한 온도를 발생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병기에 대해서는 완화조치는 다연히 불가능하다고 말을 밖에 없다.’ 논한다.

성명은 현실을 비하는 경향에 있는 국가들을 의식하여무론 핵무기보유국은 핵병기의 진의 효과에 관해서 다른 대량파괴병기와 비해서 핵무기가 가지고 있는 이중규준에 관해서도 똑같이 충분히 알고 있다.’ 지적한다.

성명은 가해서진실은 십년간 핵무기에 거의 신화적인 지위가 있다. 핵무기는평화를 유지하는 아니면필요 라고 인식이 되고 핵병기보유국가의 정치적·군사적 예리트의 힘과 위신(威信) 상징으로 지위가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한다.

성명의 8명의 서명자들은 핵무기의 사용에 따라서 중대한 인도적 귀결에 초점을 맞아서핵무기는 병기이고 정책의 도구가 아니다. 어떤 핵무기의 사용도 파괴적인 인도적 귀결(대량의 민간인에게 대한 비해, 환경과 공중위생, 세계경제에의 회북불가능한 다메지) 일어나는 사실을 안전보장 방책과 이론도 원잔에 숨길 없다.’ 강조한다.

오슬로에서 오래 3월에 개최된 정부간회의핵무기의 인도적 영향에 관한 국제회의 핵무기의 폭발이 바로 주는 인도면의 긴급사대에 충분히 대응하여 피해자에게 대해서 충분한 구원활동을 실시하는 것은 불가능이라는 결론에 달성하였다.어떤 국제기관과 국가도 이런한 대응능력을 확립하는 자체,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있어도 불가능한 것이라고 말할 있다.

전문가들은 오슬로 회의에 있어서 핵병기가 사용되면 반드시 병원이나 식료, , 의료품, 교통, 통신을 비롯하여 생존자지원을 위하여 필요한 사회기반(infrastructure) 소실하는 것을 지적하였다. 그들은 외부에서 지원에 들어간 의사나 구급부대는 효과적인 치료에 필요한 수단 없이 활동하지 않으면 안되고, 게다가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의 경험에서 명확한 같이 방사능에 때문에 많이 오염되어진 지역에 구호자가 출입할 없어진다고 경고하였다.

핵병기를 금지하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약속

 

이러한 배경 아래 ICAN 성명의 서명자들은 다음과 같이 논하고 있다. ‘핵병기 사용이 초래하는 괴멸적인 인도적 귀결을 인식하는 것은 핵병기를 용인할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차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핵병기의 보유나 사용의위협은 직접적으로 인도적인 원칙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확실하게 언급할 있는 것을 의미함에 더불어 핵병기를 둘러싸는 미래 인식을 바꾸고 핵병기를 완전히 금지하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규정을 책정하여 가는 것을 의미한다.’

 

ICAN 활동Nosizwe Lise Baqwa/ICAN 노지즈웨·리세·바쿠와 씨는 926 유엔 총회에서 더욱 논의를 강조하고핵병기도 이미 금지된 대량 살상 무기도 똑같이 완전히 위법이다고 명확히 선언되지 않는 것은 국제 사회가 전체로 대응해야 하는 사회적 책임을 아직도 달성하지 않은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말하였다.

 

바쿠와 씨는 비정부조직(NGO) 대표로의지 있는 국가가 실패를 올바른 방향에 잡을 때가 왔습니다. 핵병기를 완전히 폐지해야 때가 왔습니다.’라고 지적한 후에지금까지 다국간 핵군축협의를 위한 현재의 아래에서는 군축 의무(NPT 6)준수에 관한 핵병기보유국의 정치적 의사의 결여를 극복할 없었습니다. 군축회의의 막힘을 후세에의 유산으로 남기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는 아닌가?’ 라고 국가 대표에게 호소하였다.

 

바쿠화 씨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고 이케다 SGI 회장님과 똑같은 신념을 가지고 있는 같다. ‘핵무기 금지조약은 실현가능하고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는 국가가 실현에 향한 행동을 시작할 있습니다. 핵무기보유국가는 이런한 교섭을 방해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들은 월래 군축협의 이외 현장의 생산적 아니면 예축할 있는 취급을 포기하면 안되고 바로 눈앞에 있는 역사적 위업을 달성하는 기회를 무시하면 안됩니다.’ (27.09.2013) IPS Japan/IDN-InDepthNews


 

Search